한국수력원자력, 포천양수발전소 건설 예정지역에 성금 기부
상태바
한국수력원자력, 포천양수발전소 건설 예정지역에 성금 기부
  • 황수영
  • 승인 2020.06.15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발적으로 반납한 임직원 임금 등 5,300만원 기부
한국수력원자력 포천양수사업소는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반납한 임금과 회사 특별성금을 포천시에 기부했다./사진=포천시
한국수력원자력 포천양수사업소는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반납한 임금과 회사 특별성금을 포천시에 기부했다./사진=포천시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 포천양수사업소는 지난 12일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반납한 임금과 회사 특별성금을 더해 5300만원 상당의 성금과 물품을 포천시에 기부했다.

기부금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천양수발전소 건설예정지(이동면) 주변 취약계층 및 사회복지시설과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을 위해 최일선에서 애쓰고 있는 방역 관계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사용될 예정이다. 또한 지자체 특산물 홍보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신규양수발전소 건설예정지역인 영동, 홍천, 포천의 특산품을 구매해 각각 교차 기부할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천시민들과 고통을 함께 나누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24시간 어려운 환경에서 고생하는 방역 요원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임직원들이 임금을 반납했다.”,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어려움은 없는지 살피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박윤국 포천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성금을 기탁해준 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보내주신 성금과 물품은 꼭 필요한 곳에 사용하겠으며, 양수발전소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시에서도 행정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수원은 경기도 포천시 이동면 도평리 일원에 정부의 전력수급계획에 따라 포천양수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으로, 현재 타당성조사 용역을 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