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뉴스데일리
뉴스 칼럼 피플 문화 스포츠/연예
최종편집 : 2018.11.27 23:41
> 뉴스 > 뉴스 > 정치
     
국립대학병원 채용 직원, 임직원 친인척 110명.. 대학병원도 ‘고용세습’ 의혹
2018년 10월 29일 (월) 22:42:59 강영한 기자 news@gnewsdaily.net

 

   
▲ 국회 교육위원회 곽상도 의원

국회 교육위원회 곽상도 의원(자유한국당, 대구 중구ㆍ남구)이 국립대학병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이후 현재(올해 10월)까지 서울대병원ㆍ경북대병원ㆍ부산대병원ㆍ전남대병원ㆍ강원대병원ㆍ충남대병원에 채용된 직원 중 110명이 기존 임직원과 친인척 관계인 것으로 밝혀졌다.

기관별로는 서울대병원이 33명으로 가장 많았고 전남대병원이 21명, 충남대병원 16명, 강원대병원 14명, 경북대병원ㆍ부산대병원이 각각 13명이었다. 이 중 비정규직으로 채용돼 정규직으로 전환된 사례는 부산대병원 13명, 서울대병원ㆍ강원대병원이 7명, 전남대병원 5명, 경북대병원ㆍ충남대병원 각각 3명이다.

서울대병원은 정기공채를 통해서 채용된 전공의, 임상강사, 겸직교수 등 10명이 서울대 교수의 자녀거나 부부 관계인 것으로 밝혀졌고, 재직자의 친인척이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사례는 7명이며 이 중 4명은 노조에 가입된 직원의 자녀거나 부부였다.

부산대병원은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직원 중 13명이 재직자의 친인척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 중 2명은 지난해 11.1일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노사 간 잠정 합의가 된 이후, 올해 1.1.일에 입사해 4개월 만에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이들 2명은 노조에 가입된 직원들의 자녀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남대병원은 교수, 간부급(2급,3급) 재직자의 자녀 5명이 기간제에서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됐으며, 경북대병원은 재직자의 친인척 3명이 기간제에서 정규직 또는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됐고 그 중 1명은 간호 3급의 자녀였다.

강원대병원은 2014년 1.1일 부터 2015년 3.31일까지 노조 분회장으로 활동한 적이 있는 현직 간호3급의 자녀가 올해 3월 계약직 간호사로 신규 채용됐다. 충남대병원은 노조에 가입된 현직 간호 3급의 자녀가 계약직 간호사로 채용돼 2017년 9.1일 정규직으로 전환된 바 있다.

곽상도 의원은 “서울교통공사에 이어 금융공기업, 대학병원까지 친인척 채용비리ㆍ고용세습이 독버섯처럼 번지고 있다”며 “국정조사를 통해 청년들의 일자리를 도둑질하는 고용세습 실태를 철저히 파악해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영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지뉴스데일리(http://www.gnewsdaily.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점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35길 11 (용강동, 인우빌딩5층)
편집실 : 03965 서울시 마포구 마포구 성산로2길 55(성산동) 샤인빌딩 702호
사업자 등록번호 : 105-87-64557  |  대표전화 02-2068-3350  |  팩스 02-3144-1336
법인명 : (주)데일리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01910  |  발행인· 편집인 : 강영한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2011 지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ewsdai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