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뉴스데일리
뉴스 칼럼 피플 문화 스포츠/연예
최종편집 : 2018.7.16 18:35
> 뉴스 > 뉴스 > 사회
     
김종천 포천시장, 경기도청 방문해 세일즈 행정 펼쳐
2018년 04월 10일 (화) 11:48:47 황수영 기자 ghkdtndud53@hanmail.net
   
▲ 김종천 포천시장은 경기도청을 방문해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면담하는 자리에서 주요 현안사항에 대해 설명하고 예산 지원을 건의하는 등 세일즈 행정을 펼쳤다./사진=포천시

김종천 포천시장은 10일 경기도청을 방문해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면담하는 자리에서 주요 현안사항에 대해 설명하고 예산 지원을 건의하는 등 세일즈 행정을 펼쳤다.

이날 김 시장은 총무국장, 미래성장사업단장 등 간부공무원과 함께 도청을 방문했고 경기도에서는 남경필 지사를 비롯해 기획조정실장, 건설국장, 예산담당관 등이 배석했다.

김 시장은 이 자리에서 ▲하송우~마산간 도로 확포장공사 ▲국지도 56호선 시설개량사업 ▲신평리 공장밀집지역 도로 확포장공사 ▲가산면 금현리 수도시설 확충 ▲고모리에 조성사업 조속 추진 ▲군 부대 위수지역 제한 폐지 철회 등 현안 사업에 대한 경기도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하송우~마산간 도로 확포장공사는 사업구간 일원에 1,850여개의 기업체가 산재해 있고, 본 노선을 이용하는 1일 교통량이 18,000여대에 이르고 있어 원활한 교통소통이 절실한 사항으로 시에서는 보상비 200억원이 도 추경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국지도 56호선(군내~내촌) 시설개량사업은 위험구간 비율이 71.8%에 달해 2016년 8월에 제4차 국지도 5개년사업에 반영돼 기본 및 실시설계가 진행중이었으나 군부대 협의문제로 설계가 중지된 상태로 도에서는 오는 5월에 실시되는 3군사령부와의 정책협의회에서 안건으로 다룰 예정이다.

신평리 공장밀집지역 도로 확포장공사는 본 노선 인근에 장자산업단지, 채석단지 등 기업체가 밀집해 일일 교통량 9,600여대로 대형화물차량이 좁은 마을길을 운행해 비산먼지 및 소음 발생과 교통정체로 민원이 지속되는 실정이나 시의 재정여건으로 사업이 지연됨에 따라 공사비 20억원에 대한 도의 지원을 요청했다.

가산면 금현리 수도시설 확충사업은 지역주민들이 지하수를 마시고 있으나 최근 지하수 고갈 및 수질오염 문제로 상수도 공급이 절실한 상태로 시에서는 15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요청했다.

고모리에 조성사업은 낮은 타당성조사 수치로 인해 중앙투자심사 통과 및 지속적인 사업추진여부에 대한 주민들의 불안과 우려가 커지는 상황으로 시에서는 본 사업이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도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군 부대 위수지역 제한 폐지는 지난 2월 군 적폐 청산위원회의 권고안 발표를 국방부에서 수용함에 따라 군인의 외출․외박구역 제한이 해제될 경우 군 부대 인근 지역상권이 크게 위축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시에서는 권고안이 전면 백지화 될 수 있도록 도 차원의 관심과 대응을 요청했다.

김종천 시장은 “포천시는 수도권정비계획법,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 등 중첩된 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고 도로 등 주요 인프라 확충이 절실한 실정”이라며 “지역발전을 위해 산적한 사업들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서는 경기도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남경필 지사는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을 감수하고 있는 포천시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고 그 노고에 감사드린다. 재임중에 경기 북부의 발전을 위해 예산 지원 및 도 조직 개편 등에 힘써왔다”며 “포천시의 주요 현안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황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지뉴스데일리(http://www.gnewsdaily.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점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35길 11 (용강동, 인우빌딩5층)
편집실 : 03965 서울시 마포구 마포구 성산로2길 55(성산동) 샤인빌딩 702호
사업자 등록번호 : 105-87-64557  |  대표전화 02-2068-3350  |  팩스 02-3144-1336
법인명 : (주)데일리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01910  |  발행인· 편집인 : 강영한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2011 지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ewsdai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