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잣 생산량 감소, 등록 약제 없는 소나무허리노린재가 원인
상태바
“가평 잣 생산량 감소, 등록 약제 없는 소나무허리노린재가 원인
  • 최광묵 기자
  • 승인 2020.10.08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 가평지역 잣 생산량 감소 원인 ‘소나무허리노린재’로 밝혀내
◎ 등록된 방제 약제가 없다
◎ 농약 직권등록 시험 추진, 학술토론회 개최, 방제법 개발 연구 등 대책 마련

최근 가평지역에서 발생한 잣 생산량 감소 현상이 외래 침입해충인 소나무허리노린재로 인한 피해였음이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의 조사에 의해 밝혀졌다.

3월 월동 성충 최초 발견 이어 7월 구과 흡즙 소나무 허리노린재 성충 (사진제공=경기도)
3월 월동 성충 최초 발견 이어 7월 구과 흡즙 소나무 허리노린재 성충 (사진제공=경기도)

7일 산림환경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도내 잣 생산액은 44억 원으로 2017250억 원보다 82%나 대폭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온도나 강수량 등의 기후문제가 제기됐으나 과학적으로 구체적인 원인이 드러나진 않았었다. 이에 산림환경연구소는 지난 2019년 하반기 가평군청의 원인 규명 요청에 따라 실태조사를 시작했다.

조사 결과 올해 3월 가평군 상면 행현리에서 월동중인 소나무허리노린재 성충이 발견됐다. 이어 7월에는 화악산 도유림 내 잣나무 꼭대기에서 구과를 흡즙하는 소나무허리노린재의 무리가 포착됐다.

소나무허리노린재는 북미원산의 허리노린재과 곤충으로, 보통 소나무·잣나무 등 침엽수 구과(방울 열매가 열리는 나무)에 주둥이를 찔러 넣고 수액을 빨아 먹으며 종자 형성을 불량하게 만드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는 2010년 경남 창원에 처음 확인됐고 지난해 인천과 경기 의왕·군포 등지에도 나타난 적이 있으나, 도내 최대 잣 생산지인 가평 지역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산림환경연구소는 소나무허리노린재 방제약제 선정을 위한 항공방제용 농약 직권등록 시험을 긴급 추진한다. 또한 10월중 피해상황 파악 및 대책 논의를 위한 학술토론회를 개최하고, 소나무허리노린재의 생태특성과 방제 방법 개발에 필요한 연구도 함께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신광선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장은 소나무허리노린재는 확산이 빠른 해충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방제에 적극 힘쓸 것이라며 경기도 대표 임산물 브랜드인 가평지역 잣 생산량 및 품질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