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코로나19 고양시 인터넷 방역단’ 운영
상태바
고양시,‘코로나19 고양시 인터넷 방역단’ 운영
  • 강영한
  • 승인 2020.07.08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달 2일부터 6일까지 확진자 관련 정보 238건 삭제...추가 피해 방지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확진자의 인권보호와 경제적 피해 발생 해소를 위해 코로나19 고양시 인터넷 방역단을 운영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인터넷 방역단을 통해 시가 공개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중 정부지침 공개기간이 지난 상태로 카페, 블로그, 각종 커뮤니티에 떠도는 확진자 정보를 찾아내 삭제하는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고양 청년인턴 200’의 참여자로 구성된 인터넷 방역단은 1차적으로 직접 조사를 통해 글 작성자에게 삭제요청을 진행했다. 또한 고양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고양시 확진자 동선삭제 시민제보란을 개설, 시민의 제보를 통해서도 자료수집에 임했다.

고양시,‘코로나19 고양시 인터넷 방역단’ 운영/사진=고양시
고양시,‘코로나19 고양시 인터넷 방역단’ 운영/사진=고양시

이에 따라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총 238건의 공개일이 지난 확진자 정보를 삭제하는 성과를 올렸다.

시 관계자는 우리 시는 정부지침을 준수하고 있지만, 이를 공개기간 이후에도 소장하거나 공유하는 이용자들이 많다. 이를 통해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면서 인터넷 방역단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게 됐다. 고양시민의 인권보호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고양시 확진자 동선삭제 시민제보란은 고양시청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다운 받아 고양시 공식 이메일 letsgoyang@naver.com(동선삭제 시민제보란으로만 가능)로 접수하거나, 고양시 확진자 동선삭제 시민제보 구글폼(https://forms.gle/qevEPkZvdVrYtwkJ8)으로 간단하게 신청가능하다.

한편 지난 610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확진자의 불필요한 동선 정보 삭제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사생활 침해 논란 및 경제적 피해 발생 등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달 30일자로 확진환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안내수립·배포 계획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