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중국 자매·우호도시 4곳에 코로나19 방역 물품 지원
상태바
포천시, 중국 자매·우호도시 4곳에 코로나19 방역 물품 지원
  • 황수영 기자
  • 승인 2020.02.21 0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 중국 자매·우호도시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 물품 지원 한다/사진=포천시
포천시, 중국 자매·우호도시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 물품 지원 한다/사진=포천시

포천시는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많은 인명피해가 지속됨에 따라 중국 내 자매·우호도시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 물품 지원에 나선다.

코로나19는 작년 12월 중국 우한에서 최초 발생한 뒤 전 세계로 확산 중으로, 감염되면 2~14(추정)의 잠복기를 거친 뒤 발열(37.5) 및 기침이나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 폐렴이 주 증상으로 나타나며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시에 따르면 최근 자매도시인 중국 안휘성 화이베이시와 우호도시인 후난성 주저우시, 광서장족자치구 허저우시, 산서성 양췐시에도 코로나19가 확산되어 도시 내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에 시는 인도적 차원에서 마스크 물품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원방식은 포천상공회의소의 후원으로 방역 마스크 총 8000개를 4개 교류도시에 나누어 지원한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진정한 친구는 어려울 때 그 어려움을 함께 나누며 이겨내는 것이다.”라며 인류 생존을 위협하는 바이러스와의 전쟁으로 한·중 양국이 모두 힘든 상황이지만 이런 때일수록 그 간의 정을 잊지 말고 함께 도와 극복해 나가야 할 것이다.”라고 상호협력을 통한 극복 의지를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