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욱 오산시장 “신천지 시설 폐쇄 특단 조치”
상태바
곽상욱 오산시장 “신천지 시설 폐쇄 특단 조치”
  • 황수영 기자
  • 승인 2020.02.2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청전경
오산시청전경

오산시(시장 곽상욱)가 코로나19 전국 확산에 따라 신천지 시설 폐쇄 등 강력한 조치에 들어갔다.

오산시는 신천지 대구 교회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함에 따라 오는 22일부터 오산시 내 종교 집회 제한(금지)을 권고하고 신천지 시설을 일시 폐쇄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7(감염병 유행에 대한 방역 조치)와 제49(감염병의 예방 조치) 근거한 것이다.

21일 방역당국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 총 204명중 신천지 관련 확진자가 144명으로 조사됐다.

오산시에는 신천지 시설(교육시설)1곳으로 파악됐다.

또한, 중앙부처에서 통보된 대구 신천지집회 참석자 명단에는 오산지역 신도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시는 신천지 시설에 소독을 실시하고, 신도들의 이동 경로를 파악하는 등 신천지 전수 조사 중에 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코로나19 전국적 확산에 따라 종교 집회 제한 권고와 신천지 시설 폐쇄 조치 결정을 했다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특단의 대책을 계속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산시는 21일 현재 확진자는 없으며 의사환자 9, 자가격리 1명 등 10명을 집중 관리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