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의회, 아프리카돼지 열병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 동참
상태바
포천시의회, 아프리카돼지 열병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 동참
  • 황수영 기자
  • 승인 2019.10.01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의회, 아프리카돼지열병 완전 차단을 위한 방역 동참
포천시의회, 아프리카돼지열병 완전 차단을 위한 방역 동참

포천시의회(의장 조용춘)는 지난 29일부터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 총력방어를 위해 의원 및 전 직원이 통제초소 근무에 나섰다.

포천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재 143개 초소를 운영하고 있다. 하루 100여 명의 공무원이 초소 근무를 위해 투입되고 있으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사태가 장기화됨에 양돈농가의 불안감 해소와 방역작업에 힘을 보태고자 포천시의회는 일동면 제15초소를 맡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장에서는 농장에 출입하는 차량 및 인원을 통제하고 소독하고 있으며, 하루 12시간씩 2교대로 근무를 하고 있다.

조용춘 의장은 "강도 높은 방역을 통해 포천시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유입되지 않도록 원천적으로 차단해야 한다"의원과 직원 모두 한마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