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한국당, '朴정권'부활 꿈꿔…文대통령 하야 어불성설"
상태바
심상정 "한국당, '朴정권'부활 꿈꿔…文대통령 하야 어불성설"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10.0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김명섭 기자

[디지털뉴스팀]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4일 자유한국당의 광화문 장외투쟁을 두고 "'박근혜 탄핵'에 대한 제대로 된 반성조차 하지 않은 정당이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운운하는 것은 그야말로 어불성설"이라고 꼬집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 참석해 "조국사퇴를 앞세워 박근혜 무죄를 주장하는 세력과 연대하고 헌법파괴와 국정농단으로 탄핵당한 박근혜 정권의 부활을 꿈꾸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심 대표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개혁 저지를 위해 국회를 폭력으로 물들인 것도 모자라 국회를 팽개치고 민생을 외면한 채 거리에서 선동을 이어가고 있다"며 "가짜뉴스를 퍼나르며 국론을 분열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어제 시위에서 드러난 폭력시위조짐은 매우 우려스럽다"며 "명분없는 세 대결로 또다시 헌정유린의 길로 나아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검찰을 겨냥해선 "누누이 말씀드렸듯이 검찰은 과도하다싶을 정도로 조국 장관 가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조국 장관 거취 문제는 검찰이 조속히 수사를 마무리해야하고 그 결과를 보고 판단하면 된다"고 했다.

심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지금이라도 검찰·사법개혁과 정치개혁에 동참하겠다고 의지를 밝혀야 한다"며 "동시에 패스트트랙 폭력 사태에 대해 사과하고 성실하게 수사 받아야 하다. 그것이 문제해결의 순리"라고 했다.

아울러 "광장의 세 대결 정치가 반복·확대돼가는 것에 대한 국민 우려가 크다. 국민의 정치혐오가 깊어지면 의회정치에 대한 사망선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대통령과 5당 대표를 비롯한 정치권은 이런 국민의 우려를 엄중히 보고 깊이 고심해야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