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 선호도 조국 3위 '껑충'…이낙연vs황교안 '접전'
상태바
대선주자 선호도 조국 3위 '껑충'…이낙연vs황교안 '접전'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09.14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왼쪽은 이낙연 국무총리, 오른쪽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 © News1

[디지털뉴스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여전히 접전을 벌이는 가운데, 정국 중심에 놓인 조국 법무부장관이 3위로 뛰어올랐다는 결과가 나왔다.

SBS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칸타코리아에 의뢰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026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가 이렇게 나타났다고 13일 보도했다.

'내년 당장 대통령 선거를 한다면 어느 후보를 선택할지'를 묻는 질문에서 이낙연 총리는 15.9%로 1위,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4.4%,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조국 장관이 7%,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5.3%, 이재명 경기지사가 5%로 뒤를 이었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 4.5%,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4.3%,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3.7%,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3%,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2.1%순이었다.

이 총리와 황 대표의 여론조사 격차는 1.5%포인트(p)로 좁혀졌다. 같은 기관의 지난 광복절 여론조사에서는 이 총리가 14.7%, 황 대표 10.4%를 기록한 바 있다.

특히 4.4%로 6위였던 조 장관은 2.6%P가 올라 3위로 성큼 올라섰다.

황교안 대표는 보수층의 대표주자로서 부각이 된 측면이 있고, 조국 장관의 경우에는 40대 민주당 지지층들이 새로운 여권의 후보로서 인식하기 시작한 것 같다는 것이 칸타코리아 측의 분석이다.

지지 후보가 없다거나 모르겠다는 응답은 34.8%로, 한 달 전 조사보다 8.5%P 줄었다. 또 여권과 야권으로 나눴을때도 34.5%(여) 대 30.7%(야)에서 40.9% 대 38.9%로 격차가 좁혀졌다.

내년 총선에서 어떤 요인을 가장 고려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경제 상황이라는 응답이 43.4%로 가장 많았고, 정계개편 24%, 외교 문제 17%, 남북관계 9.4% 순이었다.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News1 박정호 기자

이번 조사는 유·무선 전화면접조사(RDD, 유선 20%·무선 80%)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1.1%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