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2~26일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行…트럼프와 정상회담(종합)
상태바
文대통령, 22~26일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行…트럼프와 정상회담(종합)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09.14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경기 파주 캠프 보니파스 북쪽의 최북단 '오울렛 초소'를 찾아 북한 쪽을 살펴보고 있다.(청와대 제공) 2019.6.30/뉴스1


[디지털뉴스팀] 문재인 대통령이 제74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3박5일간의 일정으로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계기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발표했다.

고 대변인은 "구체적인 한미정상회담 일정은 청와대와 백악관 간 협의 중에 있다"며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에서 24일에는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고 이외 안토니오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과의 면담,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회담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 준비행사를 공동주관하고 기후행동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 논의를 위한 북미 접촉 진행상황, 한미 방위비 분담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북미 접촉과 관련해선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9월 하순 미국과의 대화 의향'을 표명한 것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올해 어느 시점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겠다는 가능성을 열어놔, 그 진척상황에 눈길이 모이고 있다.

고 대변인은 한미정상회담에 있어 "구체적 의제를 말씀드릴 단계는 아니다"면서도 "최근 나온 북미 간 일련의 발언 등을 보면 한반도 평화를 향한 거대한 톱니바퀴가 조금씩 움직이기 시작한 것은 아닌지 조심스럽게 관측을 해본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정상회담) 날짜가 언제로 될지, 회담에서 어떤 의제가 논의될진 가봐야 알겠지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문재인 정부의 입장은 변화가 없다"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올해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을 하지 않는다는 말도 있었는데 북미 비핵화 협상 진행상황과 맞물려 참석이 결정됐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엔 "어느 시기에 어떻게 결정됐다고 말씀드리긴 조금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북한의 유엔총회 참석 상황 및 남북미 만남에 있어서도 "북한과 관련해선 제가 아는 바가 없다"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 내용에 대해서도 "시기가 지나면 큰 어젠다 정도는 말씀드릴 수 있을 듯하다"고만 했다.

고 대변인은 한일정상회담 및 한미일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선 "양자 정상회담을 몇 군데 진행하고 있는데, 최종확정시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그는 '관련해 검토는 되고 있나'라는 질문엔 "어떤 나라들이 (논의)되고 있는지 지금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한미정상 간 만남은 지난 6월30일 북미정상이 판문점 회동을 할 때 함께 자리한 후 두 달이 지나 이뤄지는 것이다. 한미정상 간 통화는 5월7일이 마지막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