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태국 떠나며 "우리의 영원한 우방…더 긴밀한 관계"
상태바
文대통령, 태국 떠나며 "우리의 영원한 우방…더 긴밀한 관계"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09.03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총리실 청사 별관에서 진행된 쁘라윳 총리 주최 공식 오찬에 앞서 한국전에 참전했던 태국 참전용사들을 접견, 참전용사들에게 ‘평화의 사도 특별메달’을 수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9.3/뉴스1


[디지털뉴스팀]태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3일 "태국은 한국전쟁 참전국으로 우리의 영원한 우방"이라며 "양국은 미래산업분야뿐 아니라 국방과 방산 분야에서도 협력하기로 약속하며 더욱 긴밀한 관계가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현지시간) 태국 일정을 마무리하고 두번째 순방국가인 미얀마로 떠나기 전 자신의 SNS에 "방콕은 활기가 넘친다. 짜오프랴야강에는 많은 배가 오가고, 사원의 고요함과 시장의 떠들썩함이 조화롭게 어울리고 있었다"라며 "곳곳에서 관광대국 태국의 매력이 느껴졌다"고 방문 소감을 말했다.

문 대통령은 "태국 순방 중 특별히 인상에 남는 행사는 국가인증 상표를 단 우리 중소기업 제품을 태국 국민들에게 소개하는 '브랜드 K' 론칭 행사였다"라며 "한류문화가 더해준 우리의 경쟁력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한류문화를 통해 우리 제품을 좋아하고, 한글을 공부하고, 한국을 사랑하게 만들다"라며 "쁘라윳 총리님은 우리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재미있게 보셨다고 하셨고, '아리랑'을 흥얼거리기도 하셨다"고 전했다.

또한 우리 중소기업 제품의 우수성도 자랑스러웠다며 "중소기업이라 브랜드 파워에서 밀렸지만, 이제 국가인증 브랜드로 당당하게 경쟁할 수 있게 됐다. 그 바탕에 '메이드인 코리아'에 대한 신뢰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화예술인들은 즐겁게 드라마와 K-pop을 만들고, 기업인들은 우수한 제품을 생산하고, 정부는 신뢰 있는 외교관계를 맺는다면 서로 어울려 어떤 일도 가능하게 바꿔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태국에서 참전용사들께 '평화의 사도 메달'을 달아드릴 수 있어, 매우 기뻤다"라며 "따뜻하게 맞아주신 쁘라윳 총리님 내외와 태국 국민들의 미소가 오래 기억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