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방일단, "日 지도자들 만나 파국으로 치닫는 것 막자"
상태바
국회 방일단, "日 지도자들 만나 파국으로 치닫는 것 막자"
  • 강영한
  • 승인 2019.07.31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경제 규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무소속 서청원 의원을 단장으로 한 국회 방일단이 31일 일본에 도착했다.

현재 무소속으로 한일의회외교포럼 명예회장인 서 의원이 국회 방일단 단장을 맡고 더불어민주당 원혜영·강창일·김진표 의원, 자유한국당 원유철·김광림·윤상현 의원,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 민주평화당 조배숙 의원, 정의당 이정미 의원 등이 1박2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했다.

서 의원은 이날 출국 전 기자들과 만나 "일본에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명단) 배제 유예를 포함해 진솔하게 이야기해 아베 신조 총리에게 전달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여야 의원 일행들이 방일을 하는 것도 일본의 여당과 야당 지도자들을 두루 만나 뵙고 '지금 양국의 입장을 진솔하게 대화하고 서로 파국으로 치닫는 것들을 좀 막자, 지혜를 모아서 그것을 각 정부에 전달해서 모든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우리 협력을 했으면 좋겠다'라는 그런 말씀을 드리러 간다"고 전했다.

또 서 의원은 "화이트리스트 배제가 되면 양국에 큰 파국, 파장이 일어 마주 오는 열차와 같은 상황이 벌어질 수 있지 않겠느냐"며 "이 문제는 조금 시간을 갖고 양국 외무지도자가 만나 더 이상 문제가 번지지 않도록 노력해달라는 이야기를 가장 간곡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회가 윤활유·가교 역할과 분위기 조성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우리 여야 의원도 한일 간 어려운 문제를 법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는 일이면 모든 것을 협력할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을 일본 지도자들에게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방일단은 한일 의원연맹 소속 일본 의원과의 오찬을 진행한 후 오후 3시30분께 야마구치 나쓰오 공명당 대표와의 면담, 오후 5시에는 일본의 집권 여당 자민당의 나카이 도시히로 간사장과의 면담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방일단은 내일 오후 귀국 직전 일본 현지에서 방일 성과 등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