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철원 가축분뇨배출시설 합동 점검에 나서
상태바
포천-철원 가축분뇨배출시설 합동 점검에 나서
  • 황수영 기자
  • 승인 2019.06.10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철원 가축분뇨배출시설 합동 점/사진=포천시
포천-철원 가축분뇨배출시설 합동 점/사진=포천시

포천시는 6월 초 철원군과 함께 가축분뇨배출시설을 합동 지도점검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경기도 축산정책과, 포천시 축산과, 철원군 청정환경과가 함께 했으며, 포천시 관인면 및 영북면 일원 축산농가, 철원군 동송읍 오지리 일원 축사밀집지역을 대상으로 했다. 또한, 탄동천 수질오염 및 축산악취 발생 정도, 가축분뇨 및 퇴비 야적방치 여부 등 운영관리 기준 준수 여부를 확인했다.

한돈농가의 경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을 추진하고, 발생차단 및 유입방지를 위해 점검자의 축사시설 출입을 자제시켰으며, 농장주변 가축분뇨 야적 여부 및 정화방류 농장의 경우 최종배출구 및 하천변 등을 확인했다.

관인면, 영북면 지역 축산농가와 철원군 오지리 일원 축사의 경우 7개소를 점검했으며, 이중 1개소에 대해 관리기준 위반사항이 확인되어 위반확인서를 징구했다.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포천시철원군 악취실태조사도 현재 진행하고 있다. 5월까지 기상장비 설치 및 부지경계 악취를 측정했으며 한국환경공단에서는 향후 관인지역에 대해 격자법 측정 및 축사시설 20~30농가를 직접 출입하며 악취확산모델링을 위한 배출원 악취농도를 측정할 계획이다.

또한, 포천시는 관인면 지역의 가축분뇨배출시설 신고 농장 12개소에 대해 6월 중 자체 점검을 별도로 추진할 예정이다. 나아가 하절기를 맞아 하천수질오염 예방 및 악취로 인한 주민피해를 줄이기 위해 읍면사무소와 협조해 하절기 특별점검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1월부터 현재까지 포천시는 가축분뇨 공공수역 유출 2건을 포함하여, 사법조치 17, 관리기준 위반 등 과태료 16건을 처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