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체육회직원 횡령사건 누가 책임지나
상태바
포천시 체육회직원 횡령사건 누가 책임지나
  • 황수영 기자
  • 승인 2019.05.10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청 청사
포천시청 청사

포천시 체육회 직원 A모씨의 보조금 37000만원 횡령의혹으로 경찰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포천시 체육회직원 A모씨는 2017년과 20182년동안 선수대회 출전비와 훈련수당 잔액 등을 편취해 횡령한 혐의다.

포천시는 매년 포천시체육회에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선수들의 각종대회 참가 보조금 내지 훈련수당 등의 경상경비와 사업경비 명목으로 보조금을 지급하고, 체육회는 경비내역을 포천시 문화체육과에 보고하여 정산하게 되어 있다.

그러나 포천시 체육회는 지난 2년 동안 관련 부서에 보조금 정산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더구나 횡령혐의를 받고 있는 A씨는 이전에도 체육회에 근무하는 중 보조금 2억여원을 유용한 경험이 있는 직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A씨는 횡령한 금액을 스포츠도박으로 탕진한 것으로 알려져, “포천시장이 회장으로 되어있는 포천시 체육회의 인사관리 및 운영 수준이 이정도로 엉망이냐.”라며 사실을 믿기 힘들다는 시민들의 평이다.

경찰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에 있는 사항이라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이라지만 사실로 밝혀질 경우 파장이 커질 것은 물론 포천시체육회의 관리감독에 대한 책임과 비난을 시장 및 포천시는 면할 수 없게 됐다.

지자체가 관련단체에 지급하는 보조금 등 사업비는 국민의 혈세가 투입되는 만큼 자금 관리가 더욱 철저하고 투명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에도 보조금을 유용한 전력이 있는 직원에게 계속하여 자금을 관리하는 업무를 맡기는 체육회나, 2년여 동안 보조금 정산을 하지않고, 이를 횡령한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관리책임자 역시 관리소홀로 책임을 면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포천시체육회, 그리고 관리 감독을 해야 할 포천시청, 직원의 직무점검 및 재정점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보다 지속적이고 철저한 보조금 관리.감독 체계를 갖추고 국민의 혈세가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보다 주의를 기우려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