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6.15 공동선언실천위, 23일 중국서 실무협의 개최
상태바
南北 6.15 공동선언실천위, 23일 중국서 실무협의 개최
  • 강영한 기자
  • 승인 2019.05.08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대회에 참석하는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서울본부 관계자들이 지난 4월 27일 차량을 타고 카퍼레이드를 벌이며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출발해 임진각으로 향하고 있다.  © News1 박세연 기자


민간단체인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는 8일 "북측, 해외 측 위원회와 함께 오는 23일 중국 선양에서 실무협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측위에 따르면 북측위는 지난 6일 팩스를 통해 보낸 서신으로 먼저 실무협의를 제안해 왔다.

북측위는 서신에서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 발표 1주년 기념대회를 통해 우리 6.15 민족공동위원회는 민족자주의 기치 하에 역사적인 북남 선언들을 앞장에서 실천해나가려는 드높은 기개를 힘 있게 과시했다"라며 "우리는 이 기세를 늦추지 말고 보다 적극적이며 과감한 실천으로 북남관계의 지속적인 발전과 평화번영으로 향한 흐름을 더욱 힘차게 추동해나가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남측위는 전했다.

실무협의는 23일부터 2박 3일 간 진행될 것으로 보이나 일정이 최종 확정되진 않았다고 남측위는 밝혔다.

이연희 남측위 대변인은 "6.15 민족공동위원회가 합의한 '4.27~919 공동선언 실천 기간'의 공동사업 등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현재 남북관계 발전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민간 통일운동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이 민간 차원의 교류협력 사업 논의를 위해 만나는 것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처음이다.

6.15 공동선언 실천위원회 간 만남에 이어 또 다른 민간단체인 사단법인 겨레하나가 북측 민화협인 민족화해협의회와 교류협력 사업을 위한 실무협의 개최를 26일로 논의 중이다. 장소는 역시 중국 선양이다.

이어 27일에는 남측 민화협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가 북측 민화협과 같은 곳에서 실무협의를 추진 중이다.

북측이 이 같이 민간교류 재개 움직임에 나선 것은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개편이 진행된 것으로 파악되는 대남 채널의 정비가 끝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한미 간 공조에 따른 대북 식량지원 가능성이 제기되며 북측이 관련 동향 파악 및 사전 정지작업을 위해 민간 채널을 먼저 가동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