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선 후보자 '주식논란'…靑 "청문보고서 채택되길"
상태바
이미선 후보자 '주식논란'…靑 "청문보고서 채택되길"
  • 강영한 기자
  • 승인 2019.04.11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량의 주식 보유와 관련해 논란에 휩싸인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관련 청와대는 "국회가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1일 뉴스1과의 전화통화에서 "최정호 전 국토교통부 후보자의 경우 국토부 장관 후보자인데 부동산 문제가 겹쳐 이해충돌의 문제가 있었지만 이 후보자는 그런 게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최 전 후보자, 조동호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등을 둘러싼 연이은 인사논란 및 야당의 공격을 차단하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포스트 하노이' 정국에서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방미(訪美)중인 만큼 최대한 잡음을 내지 않으려는 것으로도 풀이된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다소 국민 눈높이에는 맞진 않지만 법적으로 문제가 없고, 도의적으로 매우 지탄받는 행위로 보는 건 어렵다'는 취지에서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밝힌 상황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12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논의할 예정이다.

다만 이 고위관계자는 야권이 제기한 조국·조현옥 등 청와대의 인사검증 책임론에 대해서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한편 이 후보자의 남편 오충진씨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주식거래는 전적으로 자신이 했다며, 이 후보자는 사실 관계를 잘 모른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저의 불찰로 평생 재판밖에 모르고 공직자로서 업무에 매진한 후보자의 명예가 실추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