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뉴스데일리
뉴스 칼럼 피플 문화 스포츠/연예
최종편집 : 2019.1.21 15:30
> 뉴스 > 뉴스 > 사회
     
가족사랑을 되새기는 포천시의 명물 ‘직두리 부부송’
2019년 01월 08일 (화) 16:32:33 황수영 기자 ghkdtndud53@hanmail.net

 

   
▲ 포천시 군내면 직두리 수원산 ‘부부송’이라 불리는 연리지 소나무/사진=포천시

포천시 군내면 직두리 수원산에는 ‘부부송’이라 불리는 연리지 소나무가 있다.
거대한 소나무 두 그루가 마치 한 몸인 듯 가지가 이어져 서로를 감싸고 있는 모양이 마치 금슬 좋은 부부의 모습과 같아 붙여진 이름이다.

연리지란 뿌리가 다른 나뭇가지가 서로 엉켜 마치 한 나무처럼 자라는 것을 일컫는다. 이는 나무의 생장에 있어 매우 희귀한 현상으로 우리 조상들은 종종 사이좋은 부부 혹은 효성이 지극한 자식과 부모 사이에 비유하기도 했다.

품종 상‘처진 소나무’에 해당하는 부부송은 가지가 흐르듯 아래쪽으로 늘어지는 점이 보통의 소나무와 다르다. 높이 7m, 수관 길이 24m로 수령은 약 300년으로 추정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큰 나무가 있으면 햇빛이나 양분 부족으로 주변에 다른 나무들이 자라기 어렵다는 수목의 특성을 고려할 때 긴 세월 동안 두 나무가 가지가 단단히 이어진 채 나란히 자라나는 모습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2005년에 천연기념물 제460호로 지정되기도 한 포천시 부부송은 사방으로 웅장하게 드리운 굵은 가지가 영험하다 하여 과거 무속 신앙인들이 기도처로 사용하기도 했다.
일제시대 때는 조선의 정기를 끊기 위해 이 소나무의 가지 열 개를 잘라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현재도 부부송의 변함없는 위용에 매년 많은 관광객 및 시민들이 방문하고 있다.
또한 부부송에서 차로 5분 거리인 수원산 정상에는 부부송을 형상화한 전망대도 마련되어 있다. 방문객들은 부부송과 연계하여 이곳 전망대에서 포천시 전경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포천시 관계자는 “부부송은 진정한 가족사랑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포천시의 명물”이라면서 “포천의 수려한 경관을 조망할 수 있는 수원산 전망대와 더불어 많은 분들이 방문하시는 관광명소로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지뉴스데일리(http://www.gnewsdaily.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점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35길 11 (용강동, 인우빌딩5층)
편집실 : 03965 서울시 마포구 마포구 성산로2길 55(성산동) 샤인빌딩 702호
사업자 등록번호 : 105-87-64557  |  대표전화 02-2068-3350  |  팩스 02-3144-1336
법인명 : (주)데일리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01910  |  발행인· 편집인 : 강영한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2011 지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ewsdai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