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문체위 문화프로젝트 개봉박두, 문화공간‘문화샛길’개관식 개최
상태바
국회 문체위 문화프로젝트 개봉박두, 문화공간‘문화샛길’개관식 개최
  • 강영한 기자
  • 승인 2018.10.10 0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안민석 위원장)는 국정감사를 맞이하여 국회의사당 본청에서 문화공간인 문화샛길 개관식을 10일 오후 1시 30분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문화샛길은 국회의사당 본청 5층 문체위 회의실과 복도에 현대 회화 작품과 전통 공예품을 전시하고 문체위원장 사무실을 작은도서관으로 꾸며 시민들에게 개방하는 문화프로젝트다. 삭막하고 획일적인 상임위 공간을 문화적 상상력을 키우는 문화공간으로 조성하여 개방한 것은 제헌국회 이래 처음 기획된 파격적인 실험이다.

안 위원장은 취임 후 국회에 문화적 상상력을 불어넣기 위한 문화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효율적이고 문화적인 상임위 운영을 위해 편안한 회의 복장과 매달 문화체육 현장방문 등을 제안하고 노타이 회의를 추진하여 화제가 되었으며, 문화공간인 문화샛길도 문화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조성했다.

문체위 회의실과 복도에는 김기찬의 낙죽문진(달군 인두로 대나무 표면을 지져서 새김), 김성락의 백각궁(소뿔로 제작한 활), 황기조의 오동상감 12지신 송학죽(백동으로 만든 담뱃대), 조정자의 담배피는 호랑이(전통자수 기법), 양선희의 금수강산(삼베에 선으로 표현) 등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이 만든 다양한 전통 공예품과 김봄의 남산, 신태수의 푸른 독도, 하민수의 청산별곡, 강구철의 사색, 강석무의 매화서옥 등 다양한 사조의 현대 회화 작품이 전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