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문체부 유관기관장...文캠프·민주당 출신 33명 중 7명"
상태바
김성태 "문체부 유관기관장...文캠프·민주당 출신 33명 중 7명"
  • 강영한 기자
  • 승인 2018.10.0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유관(소속·산하·기타) 기관 33개 중 7개 기관의 장이 지난해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에서 활동했거나 더불어민주당에서 활동한 인사로 나타났다.

8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서울 강서을)이 문체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그랜드코리아레저(GKL) 유태열 사장은 대선 당시 민주당 중앙선대위 민생치안확립특별위원장으로 활동했다.

한국언론진흥재단 민병욱 이사장은 민주당 미디어특보단장을 맡아 활동했고, 한국콘텐츠진흥원 김영준 원장은 민주당 선대위 SNS 부본부장,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양현미 원장은 민주당 선대위 문화예술정책위 상임정책위원과 국민성장위원회 부위원장을 각각 맡았다.

또한 국제방송교류재단 이승열 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당 대표 시절 방송분야 미디어특보 역할을 했고, 예술경영지원센터 김도일 센터장은 민주당 권리당원, 한국관광공사 안영배 사장은 민주당 당원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한국관광공사 안 사장의 경우 올해 5월 17일 취임 후 4개월 넘게 민주당 당적을 보유하다 이번 국정감사를 앞두고 기관장 당적 보유 현황 자료 조사 요청이 있자 지난달 9월 28일 뒤늦게 탈당계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특정 당적을 가진 인사들이 공공기관장으로 임명될 때 정치적 중립을 위해 즉시 탈당하는 관례에 비춰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한편 GKL, 한국관광공사, 국제방송교류재단 사장과 대표는 기존 기관장이 임기가 남았는데도 해임이나 의원면직을 통해 인사교체가 이뤄졌다.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임기가 남았는데도 교체된 문체부 유관 기관장은 이외에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영화진흥위원회, 한국문화정보원, 세종학당재단, 한국영상자료원,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등 총 9개(27.3%)에 달한다.

김 의원은 "대선 이후 선거에 공을 세운 인사들에게 전리품처럼 공공기관장 자리를 나눠주는 행태가 발견됐다"며 "공공기관장은 전문성을 갖추고 정치적 중립성을 담보할 수 있는 사람으로 인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