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뉴스데일리
뉴스 칼럼 피플 문화 스포츠/연예
최종편집 : 2018.12.17 19:07
> 뉴스 > 뉴스 > 정치
     
정세균 "적폐청산 피로감... 철저히 하되 조용하게 했으면"
남북 국회회담, "야당 당연히 참석...참여 하지않으면 국회회담 아니야"
2018년 09월 29일 (토) 10:48:05 강영한 기자 news@gnewsdaily.net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은 28일 야권의 이른바 '적폐청산 피로감' 주장과 관련, "적폐청산을 하더라도 좀 조용하게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적폐청산이라는 이슈에 민생, 남북문제, 우리가 꼭 챙겨야 할 경제성장과 일자리 문제 등이 다 묻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다만 "적폐는 제대로 청산하지 않으면 반복된다"면서 "청산을 하려면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이어 남북이 추진하는 국회회담과 관련, "자유한국당은 지난번 남북정상회담 동행을 거부한 것이지 국회회담이 이뤄지면 당연히 참여할 것"이라며 "야당이 참여하지 않으면 그것은 국회회담이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의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 반대에 대해 "자신들의 지지층만 쫓아다니다 보면 결국은 더 큰 국민을 잃어버릴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국익에 합치하는 방향, 그리고 국민의 뜻을 받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일각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문제가 거론된 데 대해 "재판이 진행 중일 때 사면 얘기를 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국민이 마음을 풀어 놓을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2년간 국회의장 재임 당시 가장 어려웠던 순간 중 하나로 2016년 12월 9일 국회 본회의에 진행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을 꼽았다.

아울러 "나름대로 여러 가지를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221표 정도로 가결될 것으로 예상했다"면서 "(투표함을) 까보니까 234표가 나와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강영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지뉴스데일리(http://www.gnewsdaily.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점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35길 11 (용강동, 인우빌딩5층)
편집실 : 03965 서울시 마포구 마포구 성산로2길 55(성산동) 샤인빌딩 702호
사업자 등록번호 : 105-87-64557  |  대표전화 02-2068-3350  |  팩스 02-3144-1336
법인명 : (주)데일리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01910  |  발행인· 편집인 : 강영한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2011 지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ewsdai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