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적폐청산 피로감... 철저히 하되 조용하게 했으면"
상태바
정세균 "적폐청산 피로감... 철저히 하되 조용하게 했으면"
  • 강영한 기자
  • 승인 2018.09.29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국회회담, "야당 당연히 참석...참여 하지않으면 국회회담 아니야"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은 28일 야권의 이른바 '적폐청산 피로감' 주장과 관련, "적폐청산을 하더라도 좀 조용하게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적폐청산이라는 이슈에 민생, 남북문제, 우리가 꼭 챙겨야 할 경제성장과 일자리 문제 등이 다 묻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다만 "적폐는 제대로 청산하지 않으면 반복된다"면서 "청산을 하려면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이어 남북이 추진하는 국회회담과 관련, "자유한국당은 지난번 남북정상회담 동행을 거부한 것이지 국회회담이 이뤄지면 당연히 참여할 것"이라며 "야당이 참여하지 않으면 그것은 국회회담이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의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 반대에 대해 "자신들의 지지층만 쫓아다니다 보면 결국은 더 큰 국민을 잃어버릴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국익에 합치하는 방향, 그리고 국민의 뜻을 받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일각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문제가 거론된 데 대해 "재판이 진행 중일 때 사면 얘기를 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국민이 마음을 풀어 놓을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2년간 국회의장 재임 당시 가장 어려웠던 순간 중 하나로 2016년 12월 9일 국회 본회의에 진행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을 꼽았다.

아울러 "나름대로 여러 가지를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221표 정도로 가결될 것으로 예상했다"면서 "(투표함을) 까보니까 234표가 나와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