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남북관계 비핵화 촉진 문법 정립할 필요 있어"
상태바
정동영 "남북관계 비핵화 촉진 문법 정립할 필요 있어"
  • 강영한 기자
  • 승인 2018.09.04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협상-남북관계 개선 연계는 잘못...병행하는 것은 맞아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4일 "북미협상과 남북관계 개선을 연계하는 것은 잘못이고, 이를 병행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대신 우리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이 비핵화를 촉진한다'는 문법을 확실하게 정립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정 대표는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과 완전한 비핵화가 6·12 싱가포르 합의의 핵심이지만 제재를 강화하는 현 국면은 새로운 북미관계와 충돌한다"며 "미국이 원하는 비핵화 시간표와 북한이 원하는 체제보장 일정표 사이의 접점을 찾는 것이 이번 대북특사단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미국은 (북한의) 핵미사일을 명분으로 국제 제재의 틀을 만들어놓고, 통제 기제를 작동시키고 있다"며 "강대국이 한반도 문제를 결정적으로 좌우할 수 없다는 줏대를 분명히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