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보수 안방 경북 구미서 찻 현장회의...20년 집권플랜 위한 첫 발"
상태바
이해찬 "보수 안방 경북 구미서 찻 현장회의...20년 집권플랜 위한 첫 발"
  • 강영한 기자
  • 승인 2018.08.29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9일 보수 안방인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9일 보수 안방인 경북 구미에서 취임 이후 첫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민주당 20년 집권플랜’을 위한 첫발을 뗐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민생경제를 살리는 데 좌우가 없고, 동서 구분도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경북 구미시청에서 열린 취임 후 첫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단순히 경기부양 대책이나 대규모 재정사업을 하는 정도를 넘어 근본적으로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바꾸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내년 예산을 올해보다 9.7% 올린 470조원으로 편성했는데, 중산층과 서민 삶을 안정시키고, 혁신성장을 이끌 과감한 재정전략"이라며 "내년 예산안은 일자리 창출과 국민 삶의 질 향상에 집중한 예산으로 민생경제 안정이 핵심"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특히 일자리 예산을 사상 최대로 투입해 정부의 강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지난 반세기 대한민국의 수출 1번지이자 전자산업 메카였던 구미는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전당대회에서 말한 것처럼 민생경제연석회의를 가동하고 대구·경북 지역을 특별관리 지역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새로운 지도부가 취임해서 첫 현장 최고위를 경북 구미에서 개최하게 됐다"며 "당대표 취임 후 첫 공식 일정으로 국립현충원을 찾아 박정희·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고, 오늘 박 전 대통령의 고향인 구미에서 현장 최고위를 개최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경북 구미에서 취임 이후 첫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민주당 20년 집권플랜’을 위한 첫발을 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