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뉴스데일리
뉴스 칼럼 피플 문화 스포츠/연예
최종편집 : 2018.6.23 12:10
> 뉴스 > 뉴스 > 정치
     
민병두 “다분히 몸에 익은 상습적 성추행”
민병두 미투에 보수 야당 일제히 ‘포문!’
2018년 03월 11일 (일) 07:41:47 강영한 기자 news@gnewsdaily.net

민병두 의원 미투 직격, 민병두 의원 의원직 내려놓았지만, 민병두 의원 호재를 가만둘 이 없는 국회 보수 야당은 민병두 의원에 대한 ‘확인 사살?’에 나섰다. 민병두 의원 성추행 폭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 의원직 사퇴에 대한 장제원 수석대변인 구두 논평”이라는 제목으로 자유한국당이 민병두 의원을 직격하는 한편, 민주평화당 또한 민병두 의원에 대해 후속타를 날리고 있고, 바른미래당도 민병두 의원 사태를 계기로 비난 성명을 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이날 민병두 의원 관련 논평에서 “어디까지가 민주당의 가면인지 놀라울 뿐”이라면서 “내일은 또 누구일지, 또 어떤 충격을 줄지 국민들은 뉴스보기가 두렵다”고 안희정 충남도지사에 이어 더불어민주당 내 보좌관 사건, 민병두 의원까지를 연결지었다.

   
▲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성추행 관련 의혹에 대해 국회 야3당은 일제히 포문을 열고 민병두 의원뿐만 아니라 더불어민주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장제원 의원은 민병두 의원까지에 대해 “시장 후보, 도지사, 국회의원, 이제 또 누구인가? 부인과 통화 하면서 여성을 호텔로 부른 이중성, 미투운동을 지지한다면서 비서를 권력으로 짓밟는 이중성, 자신에게 엄격하다고 주장하며 여성을 노래방으로 불러 들여 추행을 했다는 이중성, 지금 이 순간에도 여성 인권을 외치면서 또 어떤 이중적 행동을 하고 있을까라는 생각마저 든다”고 민병두 의원까지 이어진 더불어민주당 ‘미투’ 피해 관련 사실을 함축했다.

장제원 의원은 민병두 의원은 손보는 것을 넘어 이에 더 나아가 “진보 개혁이라는 포장지 속에서 썩어 들어간 자신들의 모습을 돌아보기 바란다”면서 “성추행, 성희롱을 넘어 자신들이 보여준 그 놀라운 이중성과 쇼들이 국민들을 얼마나 기만하고 우롱했는지 알아야 한다”고 민병두 의원까지를 진보의 이중성으로 몰아세웠다.

장제원 의원은 이날 논평 말미엔 “지금 우리국민들이 이 사건들을 바라보며 역겨워 하는 가장 큰 이유가 깨끗한 척, 정의로운 척, 도덕적인 척 이미지로 포장했던 그들의 이중성일 것”이라고 민병두 의원까지를 바라보는 국민을 대변하는 논평을 냈지만 인터넷과 SNS상의 네티즌들은 오히려 과거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에서 발생했던 각종 ‘성범죄’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일람표’를 퍼나르면서 자유한국당에 대한 과거 행적을 꼬집었다.

민주평화당도 민병두 의원 사건에는 논평을 냈다.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가급적이면 간섭을 자제하던 민주평화당은 “민주당은 민병두 의원 사건의 진상을 밝히고 국민들께 사죄하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민병두 의원을 언급하면서 “정치권에 미투 운동이 확산되면서 집권여당인 민주당 인사들이 연루된 사건들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면서 “안희정, 정봉주, 안병호 함평군수 등에 이어서 급기야 현역 의원까지 사퇴하는 상황까지 발생했다”고 더불어민주당 내부를 겨냥해서 벌어진 미투 폭포를 나열했다..

민주평화당은 이날 최경환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사실관계는 “차후에 밝혀지겠지만 서울시장 출마예정자로 거론됐던 민병두 의원 사건은 또 한 번의 충격이 아닐 수 없다”면서 “이를 지켜보는 국민들이 집권여당에 대해 신뢰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며 민병두 의원의 실명을 노골적으로 거론했다.

최경환 의원은 민병두 의원 사건에 대해 “민주당은 사건의 진위를 분명히 또 명확히 밝히고 국민들께 사죄해야 한다”면서 “모든 성범죄에는 성역이 없어야 한다. 여야 정치권은 스스로를 경계하고 자가당착에 빠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민병두 의원의 사건에 대해 따끔하게 일침했다.

민병두 의원 사태가 발생한 이날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민병두 의원 사태를 빗대어 “정부 여당은 선거보다 성교육부터 해주길 바란다”는 제목으로 논평을 내고 “그렇게 도덕과 인권을 내세웠던 현 정부 여당의 잇따른 성폭력 문제를 보며 그 추잡한 이중성에 분노를 금치 못한다”면서 민병두 의원의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권성주 대변인은 이어 “민병두 의원에 대한 폭로 내용대로 노래방 문을 테이블로 막고 추행한 것을 보면 그의 행동은 다분히 몸에 익은 상습적인 것으로 보인다”면서 “(민병두 의원이) 여성을 탐욕의 대상으로 보는 이런 사람이 어떻게 천만 도시의 수장이 되겠다고 나설 수 있는가 개탄스럽기만 하다”면서 민병두 의원의 성추행 행위가 상습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권성주 대변인은 나아가 “민병두 의원은 한 건의 폭로가 있자마자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다”면서 “오히려 소식을 접한 국민이 당혹스러울 만큼 빠른 현직 국회의원의 사퇴는 드러난 문제가 빙산의 일각이었을 것이라는 강한 의혹을 낳는다”고 민병두 의원의 상습적(?) 거론에 이어 또다른 피해 의혹을 제기했다.

권성주 대변인은 다시 “(민병두 의원의) 그 수면하에 드러내지 못하는 더 큰 문제들이 있다면 전광석화식 꼬리자르기가 아닌 목소리 내지 않고 있는 피해자들에 대한 진심 어린 사죄와 자백이 먼저 있어야 할 것”이라면서 “정부 여당 발 끝 모를 성폭력 문제는 더 이상 꼬리자르기식으로 해결 될 수준을 넘어섰다. 정부 여당은 선거를 통해 지도자를 만들겠다는 과욕을 내려두고 정상적인 인성을 만들기 위한 당내 성교육부터 진행해주기 바란다”고 민병두 의원 사태까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강영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지뉴스데일리(http://www.gnewsdaily.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점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35길 11 (용강동, 인우빌딩5층)
편집실 : 03965 서울시 마포구 마포구 성산로2길 55(성산동) 샤인빌딩 702호
사업자 등록번호 : 105-87-64557  |  대표전화 02-2068-3350  |  팩스 02-3144-1336
법인명 : (주)데일리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01910  |  발행인· 편집인 : 강영한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2011 지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ewsdai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