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뉴스데일리
뉴스 칼럼 피플 문화 스포츠/연예
최종편집 : 2018.10.10 00:31
> 뉴스 > 뉴스 > 사건·사고
     
주진우 기자 열쇠 건넸나?
주진우 기자 위험천만한 취재
2017년 10월 17일 (화) 12:41:10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지뉴스데일리=박귀성 기자] 주진우 기자 소식, 주진우 기자는 자신이 악마 기자라고 했다. 이런 주진우 기자가 취재 내용을 진술했다. 주진우 기자의 입은 ‘태풍의 핵’이 될 수도 있다. 주진우 기자는 오랜 시간을 박근혜 5촌 살해사건에 대해 추적 취재해왔다. 주진우 기자의 수사기관 출두는 해당 사건에 대한 해결의 열쇠를 제공할 수 있을까? 주진우 기자의 주장대로 재수사를 통해 사건의 전모가 밝혀질 수 있다는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주진우 기자의 ‘입’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주진우 기자는 이 사건을 취재해오면서 ‘위험’스런 상황이 있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주진우 기자는 그동안 박근혜 5촌 조카 살인 사건은 “조직적 살인교사 사건으로, 공권력이 은폐했다. 언젠가는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살인사건' 관련 참고인 신분으로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들어서며 취재진과의 1문1답을 나눴다.

   
▲ 주진우 기자가 입을 열었다. 주진우 기자는 16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서 박근혜 전 대통령 5촌조카 살인 사건에 대해 그간 취재했던 내용을 진술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진우 기자는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지난 2012년부터 해당 사건 관련 의혹 보도를 해왔는데, 주진우 기자는 어떤 내용을 경찰에서 진술할 것인가? 서울지방경찰청은 주진우 시사인 기자를 16일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했다.

주진우 기자는 이날 오후 1시30분쯤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범행 현장에 박용철씨가 살해되는 현장에 제3자가 있었고 다른 목격자가 있다”고 단언했다. 주진우 기자는 관련 증거가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자료와 증인이 있다. 당시에도 제3자가 있었다는 자료와 증거는 많았다”면서 “경찰에서 제대로 수사를 하지 않고 덮었는데 경찰에서 내부를 수사하는 게 먼저”라고 주장했다. 주진우 기자와 사건은폐를 했다는 경찰이 사건의 진상을 놓고 제대로 한판 붙는 모양새다.

주진우 기자는 조사에 앞서 “박용수씨가 박용철씨를 죽이고 자살했다는데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었고, 박용수씨가 자살해야 할 이유나 죽여야 할 이유도 없었다”면서 “자살하는 사람이 설사약을 먹는 경우가 있나. 땅에 묻지 말고 바다에 뿌리고 화장해달라는 유서도 본 적이 없다는데 몇 가지 의혹들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고 주진우 기자가 경찰에서 밝힐 내용을 일부 공개했다.

주진우 기자는 이어 “탐사보도 프로그램에서도 ‘저 사람을 죽여달라고 해서 못 죽인다고 했다’는 사람이 있었고 저도 그런 내용에 대해 보도한 적이 있다”면서 “이 사건은 살인을 저지르고 자살한 사건이 아니라 조직적으로 살인을 저지르고 살인 교사한 사건이며 공권력에서 은폐한 사건”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주진우 기자의 이같은 주장은 그동안 주진우 기자가 탐사 취재를 해오면서 강조해왔던 내용과 다르지 않다.

주진우 기자는 이번 재수사 과정에서 자신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의 배경 등이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주진우 기자는 “자살로 보기에는 터무니없는 증거가 많아 이 사건이 이상하다고 보도했더니 경찰은 살인사건 수사는 하지 않고 저만 수사했다”면서 “누가 경찰 수사의 물꼬를 돌려 저를 향하게 했는지, 왜 살인범을 안 쫓고 기자를 구속하려 했는지도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경찰의 주진우 기자 조사 행태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쏟아냈다.

주진우 기자는 그러면서 “이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는 기대감을 가지고 왔는데 옛 추억이 떠올라 기분이 좋지 않다”면서 “수사도 하지 못할 만큼 큰 압력이 밀고 들어와 사건을 덮어 버렸는데, 재조사 기회를 얻은 지금이라도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해, 그간 주진우 기자가 취재한 내용이 진실이라는 것을 굳게 믿고 있었다.

앞서 주진우 기자가 주장한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달 27일 서울북부지검으로부터 약 3000쪽에 이르는 수사 관련 기록을 넘겨받아 검토에 들어갔다. 아울러 주진우 기자가 경찰에 참고인 조사를 받기 이전에 지난달 29일에는 피해자 고(故) 박용철씨의 차남인 고소인 박모씨를 소환해 해당 사건에 제3자가 개입했는지 등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주진우 기자를 소환하기 이전엔 “관련자를 조사하는 한편 관련 서류를 검토했다”며 “필요시 (고발인을) 다시 소환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진우 기자의 그간 보도에 따르면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조카 살해사건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동생들의 육영재단 운영권 다툼이 계속되던 2011년 9월 박 전 대통령의 5촌 조카인 박용철씨와 그의 사촌형 박용수씨가 북한산 자락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사건이다. 두 시신에서 마약성분이 들어간 졸피뎀 등이 검출돼 타살 의혹이 제기됐다. 주진우 기자는 이 사건에 대해 탐사취재를 했고, 주진우 기자는 박용철 박용수 두 사람의 죽음에 대해 강한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주진우 기자는 사건 해결의 열쇠를 경찰에 넘겼을까?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지뉴스데일리(http://www.gnewsdaily.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점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35길 11 (용강동, 인우빌딩5층)
편집실 : 03965 서울시 마포구 마포구 성산로2길 55(성산동) 샤인빌딩 702호
사업자 등록번호 : 105-87-64557  |  대표전화 02-2068-3350  |  팩스 02-3144-1336
법인명 : (주)데일리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01910  |  발행인· 편집인 : 강영한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2011 지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ewsdaily.net